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공지사항
  • 이벤트
  • 고객센터
  • STORE
화면 최상단으로
게시판 상세
제목 아이소이 '시카고' 유해성분 無...민감한 피부 '토닥토닥' [서울경제 18.11.26]
작성자 시카고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8-11-2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804

아이소이 'ì‹œì¹´ê³ ' ìœ í•´ì„±ë¶„ 無...민감한 피부 'í† ë‹¥í† ë‹¥'



천연 유래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시카고(CICAGO)는 국내 정상급 천연 유래 화장품 ‘아이소이’의 10년 노하우와 독일 천연화장품 전문가 바일란트 연구소장의 33년 연구 결과를 집약한 브랜드다.

시카고는 민감 피부를 위한 더마 화장품에서조차 유해 의심 성분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 문제의식을 갖고 피부에 자극이 될 만한 성분이 1%도 없는 천연 유래 더마 코스메틱을 만들겠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브랜드 역시 상처나 흉터를 뜻하는 ‘시카(CICA)’에 결별을 뜻하는 ‘고(GO)’를 더해 하이퍼 민감 피부와 이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시카고 전 라인은 성분 배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피부 진정 대표 성분인 병풀은 물론 민감 피부 케어에 효과적인 특허성분 ‘시카고 콤플렉스(CICA-GO Complex)’를 더해 피부 진정과 개선, 자생력 강화라는 선순환을 꾀한다. 특허성분 ‘시카고 콤플렉스’는 본초강목에서 피부병을 잠재운 약초로 소개된 바 있는 뱀약초(사상자) 추출물과 피부 유사 아미노산 세리신에 면역력 강화를 돕는 겨우살이 성분을 토대로 했다. 
시카고 제품은 토너, 앰플 크림 등 총 6종이다. 첫 단계인 ‘시카 엑스퍼트 미스트 토너(진정뿌토)’는 화장솜도 자극이 될 수 있는 민감 피부를 위해 스프레이 타입으로 나왔다. 세안 직후 민감도 완화 및 피부결 정돈에 도움을 준다.  

시카고의 베스트셀링 제품 ‘시카 더블이펙트 앰플(귀신앰플)’도 주목을 끌고 있다. 수분 베이스의 복원층과 천연 유래 오일 베이스의 장벽층으로 나뉜 2층상 앰플이다. 자극 완화와 피부 방어력 강화를 도와 시카 더블시너지 효과를 선사하며 유·수분 밸런스를 잡아주는 기능이 뛰어나다. 또한 미백 기능성 제품이기에 피부 고민과 자극으로 거뭇해진 고민 부위 및 붉어진 피부톤 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민감지성 및 민감건성 피부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시카 피니쉬 크림(끝장크림)’은 실리콘 성분 없이도 부드럽게 발리며 높은 보습감을 선사한다. 약해진 피부를 강하게 만들어주며 흡수가 빨라 데일리 메이크업 전에 사용할 수 있다. 함께 사용하면 좋은 시카고 ‘시카 스팟 밤’은 민감함이 특히 심한 고민 부위에 빠른 진정을 전하는 나이트케어 전용 스팟 제품이다. 시카고만의 민감 케어 특허성분인 시카고 콤플렉스의 함량을 높여 보다 밀도 높은 시카 케어를 선사한다. 

자극받은 날 피부를 가라앉히기 위한 마스크팩도 있다. 시카고 ‘시카 SOS 마스크팩(잠잠마스크)’은 갑자기 뒤집어진 피부, 메마름으로 인한 손상 피부 케어에 도움을 준다. ‘시카 더블 이펙트 앰플’의 레시피를 시트 한 장에 고스란히 담은 제품으로 코튼 거즈 소재의 저자극 시트를 사용해 밀착력과 유효성분 흡수력을 높여 집중적인 시카 케어 효과를 제공한다.  


아이소이 'ì‹œì¹´ê³ ' ìœ í•´ì„±ë¶„ 無...민감한 피부 'í† ë‹¥í† ë‹¥'


라인의 마지막 단계로는 이른바 살살클렌저로 불리는 ‘시카 클리어링 버블 클렌저’가 있다. 이 제품은 피부 정상 ph(산성도)와 유사한 약산성 클렌저로 세안과 민감 피부 케어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초미세 버블을 담았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화면 최상단으로
화면 최하단으로